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6-05 오후 03:08: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울진군, 주변 해역 환경방사능 조사

-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대비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03월 21일
ⓒ CBN뉴스 - 울진
[cbn뉴스=이재영 기자] 울진군(군수 손병복)은 지난 17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대비하여, 한울원전 환경감시센터와 공동으로 울진군 주변 해역에서 환경방사능 조사를 실시했다.

울진군 어업지도선(경북205호)을 이용하여 관내 주요 해역 오산, 후포에서 해수를 채취하였으며, 2020년부터 동일 지역에서 주기적으로 조사한 결과 인공방사성핵종인 세슘(Cs-137)이 1.02~2.48mBq/kg 농도로 미량 검출되었으나 이는 국내 일반 해양에서 검출되고 있는 수준* 으로 평가되며, 그 외의 인공핵종은 검출되지 않았다. 금일 채취한 시료의 분석 결과는 추후 한울원전 환경감시센터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 조사한 전국 22개 지점 표층해수의 세슘(Cs-137) 농도 범위 : 0.892 ~ 2.55mBq/kg(출저 : 2021년 해양환경방사능 조사보고서)

울진군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과학적으로 구축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해양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검증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며,“지속적인 해양 방사능 감시를 통해 청정 울진의 환경보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3년 03월 21일
- Copyrights ⓒCBN뉴스 - 울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