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6-05 오후 03:08: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공연/전시

울진군,2016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 관광객 45만명 찾아 '대박'


김병화 기자 / kbh1199@hanmail.net입력 : 2016년 03월 01일
↑↑ 대게 플래쉬몹
ⓒ CBN 뉴스
[김병화 기자]= 전국 최고의 대게, 붉은대게 주산지인 경북 울진군 후포항에서 지난달 27일부터 1일까지 나흘간 열린 “2016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가 45만 여명의 관광객이 찾은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달 27일 ‘울진대게춤 플래쉬몹(flash mob)’으로 시작된 축제는 나흘간 비와 눈이 오락가락하는 등 일기가 다소 불순했으나, 축제장인 후포항은 경향각지에서 찾아 온 관광객들로 빼곡하게 들어차면서 꽃샘추위를 녹였고, 풍년을 기원하는 대동놀이 ‘월송큰줄당기기’, 울진의 여성대동놀이 ‘달넘세’, 울진지역민과 관광객이 함께 어우러진 ‘게줄당기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축제의 풍미를 더했다.

울진군(군수 임광원)은 축제에 앞서 국민안전처와 울진경찰서, 울진소방서, 울진해경을 비롯 축제집행위원회와 함께 축제장 곳곳을 돌며 현장 점검을 실시하는 등 예상되는 안전사고 예방에 철저를 기해 나흘간 단 한건의 안전사고 없이 쾌적하고 신명나는 축제를 진행했다.

이번 축제의 가장 큰 특징은 행사가 아닌 축제의 기틀을 새롭게 다진 점이며, 올해 첫 선을 보인 ‘울진대게춤과 대게송’은 나흘간 펼쳐진 축제의 로고송과 로고춤으로 자리매김하면서 “울진대게와 붉은대게”의 브랜드 가치를 전국화 했다는 분석이다.

또한 이번 축제를 지켜 본 전문가들은 축제적 성공가능성과 대게산업의 전망을 도출한 축제라고 밝혔으며, 실로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가 펼쳐진 16년 이래 가장 많은 관광객들이 축제장을 찾을 만큼 먹거리, 볼거리, 할거리 등 다채롭고 풍요로운 축제였다고 찬평을 받았다.

임광원 울진군수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광객들이 축제를 찾아와 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생태문화관광을 대표하는 최고의 겨울축제로 발전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며 “올해 성과를 기반으로 삼아 내년에는 보다 지역산업에 기여하는 축제, 지역문화공동체를 만들어가는 축제, 국제적인 울진의 대표축제로 성장 시키겠다”고 말했다.
김병화 기자 / kbh1199@hanmail.net입력 : 2016년 03월 01일
- Copyrights ⓒCBN뉴스 - 울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