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5 오후 12:41: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울진군 ‘공공미술 프로젝트’ 2월 마무리 예정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1년 01월 22일
↑↑ 공공미술 프로젝트(작품명-하나되는 나무)
ⓒ CBN뉴스 - 울진
[cbn뉴스=이재영 기자] 울진군(군수 전찬걸)은 군의 정체성을 반영한 조각공원을 조성하고, 어려움을 겪는 지역 예술가들을 지원하기 위한 공공미술프로젝트 “우리동네미술” 사업을 올 2월말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번 공공미술프로젝트 사업은 지난해 9월에 공모를 거쳐 선정된 한국예술인총연합회 울진지회 작가팀(대표 김경하)으로 구성된 총 37명의 작가가『예술·사람마을 빛으로 비추어주리』라는 주제로 후포등기산공원 일대에 조각작품을 설치한다.

후포등기산공원의 전체 구역을 예술 빛, 자연 빛, 사람 빛으로 나누어 구역의 특색에 맞게 네가지의 설치작품을 전시할 계획이다.

설치작품들은 ▲하늘과 바다를 바라보며 조형물에서 쉼터와 포토존 기능의 자리가 될 수 있도록 제작한 「가족사랑」 ▲울진군 소통의 방법으로 도입한‘친절문화’를 군민과 관광객들에게 알리기 위한「친절」 조형물 ▲수면위로 떠오르는 태양을 바라보는 순간을 표현한「환희」▲울진 금강송을 상징하는「하나되는 나무」 작품이다.

전찬걸 군수는 “이번 공공미술프로젝트사업이 코로나19 이후 어려운 예술인의 일자리를 제공 하고 군민들에겐 일상생활 속에서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며, 방문객들에게는 울진군의 독창성 있는 홍보가 되어 ‘공공예술’의 효과를 발견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1년 01월 22일
- Copyrights ⓒCBN뉴스 - 울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